5차원 시공간과 우주의 구조 (1)-17 (결론) 양자중력공간 이론 논문

결 론

 

본 논문의 핵심은 빛의 속도에 대하여 다룬 것이다. 지금까지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에 의거하여 광속불변의 법칙이 절대적인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호주의 한 과학자에 의해 퀘이사로부터 지구까지 수십억 년을 여행한 빛을 조사한 결과 빛의 속도가 일정치 않음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최근 많은 현대 천문학자들에 의해 활동성 은하핵으로부터 방출되는 제트의 수많은 사례를 관측하면서 우주에서는 광속을 초월하는 속도가 실재로 허용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47][48][49][50].

이제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은 부분적으로 수정되어야 할 시점에 왔다. 이에 호주 과학자들에 의해 빛의 속도가 느려질 수 있다는 관측결과가 나왔을 때 기자들과 인터뷰한 내용들을 적어본다.

시드니 매쿼리 대학의 파울 데이비스 박사는 만약 빛의 속도가 지난 수 십억년 동안 느려졌다면 물리학자들은 우주 법칙에 대한 그들의 기본 가정에 대해 재고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데이비스 교수는 “가정이 진실로 밝혀지면 우주와 시간의 본질을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 하였다[51].

데이비스 박사는 “물리학의 중요한 기초 가정이 붕괴될 때 무엇을 계속 적용하고 무엇을 폐기할지 정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52].

그는 “만약 우리가 이해하고 있는 것이 1백 년 전 상대성 이론이나 양자 이론의 경우처럼 물리학에 있어서 패러다임의 전환을 알리는 시작이라면 이 발견이 어떤 종류의 논리를 포함하고 있는지에 대해 아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고 말했다.

 

특수상대성이론에 있어서 수정되어야 할 핵심 부분은 움직이는 기준계와 정지한 기준계에 있어서 시간과 공간의 상대성 문제인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현대물리학계에서 정지한 기준계에서 움직이는 기준계를 바라본 것과 움직이는 기준계에서 정지한 기준계를 바라본 것을 서로 동일한 것으로 보았으나 움직임의 방향이 반대임을 미처 인식하지 못한 것 같다. 움직임의 방향이 반대라는 것은 서로가 동일한 것이 아니라 정반대임을 나타낸다. 이러한 미묘한 논리상의 문제의 교정은 특수상대성이론과 일반상대성이론으로 하여금 광속을 초월하는 현상을 허용하게 하고 양자역학과의 통합에 있어서 풀리지 않던 매듭을 풀어준다.

이로 인하여 양자중력공간 가설은 양자역학의 미해결 문제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53]를 안겨 줄 뿐 아니라 우주론 분야에 있어서도 미해결 문제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를 함께 안겨 준다.

우주론 분야의 자세한 논의는 ‘5차원 시공간과 우주의 구조 (2)’에서 다시 다루기로 한다.



참고 문헌

[2]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32-34, 북스힐, 서울, 2003.
[3]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55-56, 북스힐, 서울, 2003.
[4]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34-37, 북스힐, 서울, 2003.
[5]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50-52, 북스힐, 서울, 2003.
[7]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47, 북스힐, 서울, 2003.
[9]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87-91, 북스힐, 서울, 2003.
[11] 쿠와지마 미키, 카와구치 유키오, 빛과 색의 신비, p.143-145, 한울림, 서울, 2003.
[12] 광속보다 310배 빠른 빛 관찰, 동아일보(2000.7.20)  http://my.dreamwiz.com/sinws717/sci/sci_col01-26.htm
[13] 빛보다 빠른 음파 확인, 동아일보,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701130177
[14] Charles Q. Choi, Sound Pulses Exceed Speed of Light, Special to LiveScience posted: 12 January 2007 08:20 am ET  http://www.livescience.com/technology/070112_ftl_sound.html
[15] W.M.robertson, J Pappafotis, P.Flannigan, J.Cathey, B.Cthey, C.Klaus, sound beyond the speed of light: Measurement of negative group velocity in an acoustic loop filter, Appl. Phys. Lett. 90, 014102 (2007) (3 pages)
[16] 빛보다 6000배 빠른 정보 전달, 엠디 플레닛, http://www.mdplanet.net/zboard/zboard.php?id=news1&page=13&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18
[17] 빛보다 빠른 전자펄스,  http://www1.kisti.re.kr/~trend/Content503/physics02.html
[18] 주앙 마이게주, 빛보다 더 빠른 것, p99, p129-130, 까치글방, 서울, 2005.
[19] 박석재, 아인슈타인과 호킹의 블랙홀, p63-64,휘슬러,서울,2005.
[20] 이미테이션 현대 물리학 #2 상대성 이론(Theory of relativity) -02   http://blog.naver.com/cooldog5242/150013792594
[21] Kwak, Kyeong Do, Length Expansion. Institute of Asian Studies, Seoul. 1995.
[22] von Laue M.- Ann. Phys(Leipzig), 35, p.124, 1911.
[23] Oleg. D. Jefimenco, Retardation and Relativity: The case of a moving line charge. Am. J. Phys. 63(5) 454p. 1995.
[24] 과학동아 편집부, 아인슈타인 뛰어넘기, p86, 아카데미서적, 서울, 1998.
[25]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195-196, 북스힐, 서울, 2003.
[26]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72-77, 북스힐, 서울, 2003.
[27] 차동우, 물리학 강의록 상대성이론, p.76, 북스힐, 서울, 2003.
[28] 미치오 카쿠, 평행우주, p223-236, 김영사, 경기도 파주, 2006.
[29] TCL, 양자역학의 모험, p69-70, 과학과문화, 서울, 2003.
[31] 과학동아 편집부, 아인슈타인 뛰어넘기, 아카데미서적, 서울, 1998, p195-213.
[32] 킵S.손, 블랙홀과 시간굴절, 이지북, 서울, 2005, p101-118.
[33] 킵S.손, 블랙홀과 시간굴절, 이지북, 서울, 2005, p391-396.
[34] 송은영, 사고뭉치 아인슈타인 엘리베이터를 타다, p197-199, 에피소드, 서울, 2003.
[35] 하효평. 지구과학II. 1판. p578-582, 두산동아, 서울, 1999.
[36] 박석재, 우주를 즐기는 지름길, p277-278, 천문우주기획, 서울, 2001.
[37] 브라이언 그린, 우주의 구조, p383-391, 승산, 서울, 2006.
[38] P.C.W.Davies, Tamara M.Davis, Charles H. Lineweaver, Black holes constrain varing constants, Nature vol 418, p.602-603, 8 Aug. 2002.
[39] 조인스닷컴, 2002년 8월 8일자 보도, 호주 과학자 상대성 이론 반박.
[40] CNN한글뉴스, 2002년 8월16일, 아인슈타인 이론 틀렸을 수도 있다.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1211445
[41] 조인스닷컴, 2007년 3월 24일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2672468
[42] 월간조선, 2007년 5월호  http://monthly.chosun.com/board/view_turn.asp?tnu=200705100007&catecode=F&cpage=1
[43] 英 UFO관련 실존 X-파일 공개, 한국일보, 2005. 1. 24,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0501/h2005012419102722530.htm
[44] 핀란드 공군도 UFO 파일 공개해,   http://tong.nate.com/yongal10/35644355
[45] 서종한, 충격! 놀라운 UFO 촬영법, 웅보출판사, 서울, 2007.
[46] 서종한, 충격! 놀라운 UFO 촬영법, 웅보출판사, 서울, 2007, p68-69.
[47] The superluminal radio source in the gamma-ray blazar 3C 279  http://www.astr.ua.edu/keel/agn/3c279.html
[48] B. G. Piner, D. Bhattarai, P. G. Edwards, and D. L. Jones, The Fastest Relativistic Jets: VLBA Observations of Blazars with Apparent Speeds Exceeding 25c, The Astrophysical Journal, Volume 640, p.196 - 203, 2006.
[49] QUASAR JET EXCEEDS 7 TIMES THE SPEED OF LIGHT  http://laserstars.org/news/3C345.html
[50] Superluminal Motion in the M87 Jet  http://www.stsci.edu/ftp/science/m87/m87.html
[51] 조인스닷컴, 2002년 8월 8일자 보도, 호주 과학자 “상대성이론 오류 가능성”
[52] CNN한글뉴스, 2002년 8월16일, 아인슈타인 이론 틀렸을 수도 있다.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1211445

 

 


덧글

  • bluesage 2013/11/05 22:40 # 삭제 답글

    그런데 빛이 공간을 지나오는 데 그 공간이 과연 우리가 본 것과 빛이 지나온 순간의 공간과 어떻게 같을 거라고 단정할 수 있나요?
댓글 입력 영역


양자중력공간 이론과 빛

본 블로그의 독특한 내용과 아이디어는 저자의 허락이 없는 한 함부로 타 논문이나 저서 또는 특허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를 어길시 저는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그러나 본 블로그의 내용과 아이디어는 오직 저의 허락하에 사용가능하오니 이를 논문이나 저서에 인용하거나 사용하실 분은 반드시 저에게 연락주십시오(yshoono@hotmail.com). 그러나 인터넷에서 비영리 목적으로 건전한 토론의 목적으로 원저작자를 표시한 상태에서 자유롭게 사용하는 것은 허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