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과학의 물리학적 기초 형성에 대한 회고 양자중력공간 에세이

양자중력공간 이론, 생명체를 다루기에 매우 적합한 생명과학의 기초 물리학으로 여겨진다.
이는 마음의 물리학적 실체를 인정하고, 또한 마음에 대한 빛의 역활에 물리학적 의미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과학의 입장에서 본다면 다룰 수 밖에 없는 시공간을 초월하여 나타나는 현상을 충분히 설명할 수 있고,
또한 이러한 복합적인 면을 가진 가장 적합한 대상이 생명체라고 보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 이론은 생명과학을 다루는데 매우 필요한 이론이라 생각된다.

생체 광자와 생체 전자기장 등의 존재는 이미 발견된지 오래다.
그러나 그것을 과학적으로 그 근원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으나,
전자기파가 시공간 팽창도의 파동이라는, 즉, 빛이 일종의 시공간 구조물이라는 본 이론의 접근은
생명과학 분야에 있어서 접근의 한계를 보였던 미지의 분야에 대한 과학적 조명의 기회를 준다.

지금까지 본인 역시 공간 구조물이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하여 왔으나,
지금까지 정리된 상황들을 되돌아보면 공간 구조물이라는 표현대신 시공간 구조물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 생각된다.
시공간 구조물의 존재에 대한 일상생활속에서 피부로 와닿는 이 느낌.
아버지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

마음이 시공간 구조물의 가장 대표적인 예인 것 같다.
마음에는 시간의 흐름의 요소도 있으며, 공간적인 요소도 있으며, 빛의 요소도 있으며, 그릇의 요소도 있으며, 선의 요소도 있다.
마음마다 시간의 주기가 짧은 것 긴 것 다양하게 존재하는 존재라고 생각이 들고, 또한 아울러 빛을 다양한 밝기로 발하고 있는 존재라 생각이 들기에, 시공간 구조에 대한 피부로 직접적으로 와닿는 느낌이다.

이러한 것에 대한 이론의 정착과 세계적인 연구 그룹의 형성이 빠른 시일 내에 갖추어졌으면 한다.

비록 특수상대성이론의 오류를 지적하는 부분이 있으나, 특수상대성이론을 부인하지 않고, 한정된 영역, 즉, 모든 관성계 내에서 성립하는 이론으로 보다 더 깊이 있게 이해가 되므로 결국 과학역사학적으로 볼 때, 처음 주어진 상황에 더욱 충실한 기분이다.

즉, 모든 관성계 내에서 성립하는 이론이라 하였는데 정말 그 의미가 뜻하는 바가 무엇인지 오히려 확고하게 알게 되니 말이다.
오히려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을 더욱 완성하게 되는 모습으로 정착하게 되니 아버지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Dr.Yeo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양자중력공간 이론과 빛

본 블로그의 독특한 내용과 아이디어는 저자의 허락이 없는 한 함부로 타 논문이나 저서 또는 특허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를 어길시 저는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그러나 본 블로그의 내용과 아이디어는 오직 저의 허락하에 사용가능하오니 이를 논문이나 저서에 인용하거나 사용하실 분은 반드시 저에게 연락주십시오(yshoono@hotmail.com). 그러나 인터넷에서 비영리 목적으로 건전한 토론의 목적으로 원저작자를 표시한 상태에서 자유롭게 사용하는 것은 허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