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사이비 과학으로 나눌 것이 아니라 주류 과학,비주류 과학으로 나눔이 옳다고 봅니다. 양자중력공간 질문 답변

여러 님들의 애용하는 분류 방법인 과학이냐, 사이비 과학이냐의 분류가 아니라 주류 과학이냐 비주류 과학이냐로 분류하는 것이 옳지 않는가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제가 주장하는 분야는 분명하게 "비국소성 숨은 변수 이론"을 주장하고 있고, 그것을 핵심 요소마다 여러 번 수학과 기하학으로 설명을 해왔기 때문입니다. 단지 본인이 주장하는 바는 현재 물리학계에서 통용되는 코펜하겐 해석을 따르지 않고 환원주의 해석을 따르는 것이요, 확률론적 해석이 아니라 결정론적 해석을 따를 뿐입니다. 물론 코펜하겐 해석을 지지 하는 주류 학파에서는 환원주의 결정론적 해석을 지지하는 비주류 그룹을 사이비 과학이라 몰고 가겠죠. 이는 그들의 텃밭을 유지하고자 하는 별로 현명하지 못한 한 방법론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고급 수학이 아직 갖추어지지 못하여 고급 수학이라는 언어는 잘 사용하지 못하고 대신 중급 수학과 기하학의 방법을 사용하고 있으나 본인 논문의 핵심 키 부분은 이 정도의 수학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핵심 기본 논문을 낼 수 있었던 것이며, 논문집을 출판을 할 수 있었다 생각합니다. 그러나 보다 광범위한 물리학 분야로 확대 적용과 보완함에 있어서 고급 수학의 부족으로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으나 제가 다룰 수 있는 분야는 최대한 다루고 있고, 응용 분야와 관찰적 증거 분야를 제시하고 있고, 또한 님께서 요구하시는 고급 수학 부분은 본인이 신속히 습득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습득하고 나면 본 이론은 보다 수식으로 가득차겠죠. 그때는 지금과는 달리 과학을 사랑하는 비전문인들이 이해하는 수준을 넘어서겠고 그 때는 이러한 블로그를 통한 시험적 무대보다는 학술지를 통한 투고의 형식으로 바뀌고 환경이 학계 세미나 등으로 완전히 바뀌겠죠. 그 때는 님들이 바라는 것처럼 본인이 지금과 같이 블로그에 올리는 형식은 더 이상 취할 수 없는 상태가 되겠죠. 그때는 님들의 소원이 풀리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과도기 시기입니다. 

그러므로, 단지 현재 물리학계에서 통용되지 않는 이미 과학계에서 패배했다고 여겨지시는 아인슈타인의 양자 이론적 관점을 본인이 다시 주장한다고 하여 사이비 과학이라 몰고 가는 것은 합당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은 아인슈타인 박사의 노선을 걷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고급 수학 부분에 있어서는 아직 그 발걸음도 따라가지 못하고 있지만은요. 따라서 사이비 과학 이라 부르시는 것 대신 비주류 과학이라 부르시는 것이 합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본인이 본 블로그를 만들어 운영하게 되었던 가장 큰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양자중력공간 이론"에 대하여 보다 깊이 연구할 수 있는 연구 그룹을 형성하는데 있습니다. 이는 본인이 저의 글의 제일 처음 서두에서도 이미 밝혔다고 봅니다. 제가 비록 고급 수학이 약하여 접근하지 못하는 부분을 누군가가 대신 접근하여 주실 분이 있다고 한다면 그런 분들과 서로 연합하여 연구 그룹을 형성하고, 초끈 이론의 세계적인 연구 그룹이 형성되어 있듯이 이 한민족의 땅에 세계적인 "양자중력공간 이론"에 대한 연구 그룹이 세워지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중급 수학과 기하학으로 정립된 풍성한 아이디어가 있고 저는 그것을 오픈하여 제공하고, 고급 수학을 하시는 분, 고급 물리를 하시는 분들이 함께 힘을 합하여 이 땅에 세계적인 규모의 "양자중력공간 이론 연구 그룹"을 형성하기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미 본인은 양자중력공간 이론에 대한 가장 핵심 사항인 시공간 팽창도라는 개념에 대한 논문은 비록 비주류 계통의 저 외곽지역의 학회지만 이미 그 학회지에 논문이 통과되어 나름대로 출판되었기 때문에 시공간 팽창도라는 핵심 개념을 다른 사람이 사용하여 논문을 낸다 하더라도 이미 시기적으로 제 보다 늦어지기 때문에 원저자의 문제에 있어서는 별 문제점이 없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부분이 만약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면 저는 지적 재산권을 법적으로 확보할 의사도 있고요. 그런데 이미 비주류 계통의 학회이지만 이미 다음과 같이 출판되어 별 문제점은 없으리라 보고 있습니다.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Jungshin Science, Vol.10 No1, 2006, pp21~60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Jungshin Science, Vol.11 No1, 2007, pp9~42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Jungshin Science, Vol.11 No2, 2007, pp61~105

따라서 님께서 의문을 가지시는 부분, 왜 블로그를 형성하여 운영할까 하는 문제의 답은 "양자중력공간 이론에 대한 연구 그룹"을 형성하기 위함이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비록 이 방법이 좋은 방법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현실적으로 지금의 단계에서는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즉, 양자중력공간 이론에 대한 아이디어 제공자의 역활이죠. 물론 시공간 팽창도의 개념과 기본 아이디어의 원저자는 저이고요.

아울러 또 한가지 더 이유를 대라고 한다면, 창조론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한 목적도 무시할 수 없겠죠. 저는 진화론은 분명히 틀렸다고 보기 때문이죠.

제가 주장하는 바는 분명합니다.
특수상대성이론은 관성계에서만 적용되는 법칙이다.
하이젠베르그의 불확정성 원리는 확실하게 틀렸다.
진화론도 확실하게 틀렸다.
감사합니다. Dr.Yeo

덧글

  • 모모 2009/10/07 08:20 # 답글

    비주류 '과학' 이라도 되려면 과학적 방법론이라도 따라야 되는데, 그것조차 안 되니까 사이비라는 거지 다른 이유로 사이비라는 게 아니거늘, 은근슬쩍 비주류라고 묻어가려는 행태가 참으로...
  • 엘레시엘 2009/10/07 08:58 # 답글

    혹시 아시는지?
    소위 말하는 '재야 사학'이라는게 이런 식으로 혹세무민하고 다니고 있지요.
  • Dr Sanghoon Yeo 2009/10/07 10:16 #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저는 본인의 논문을 5개정도 제출하였는데 그 중 3개만 통과되었기 때문이며, 그곳 나름대로 심사가 매우 까다로왔습니다. 나머지 2개는 좀 영적인 분야를 다루었기 때문에 심사에 통과가 안되었던 것 같습니다. 뭐가 통과되었고 뭐가 통과되지 않았는지는 제 논문 제일 첫장을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통과된 논문과 통과되지 않은 논문을 구분해 놓았기 때문입니다.
  • 슈타인호프 2009/10/07 09:04 # 답글

    방주는 얼마나 컸습니까? 전 세계의 모든 동물종을 다 태워야 하는데요? 그리고 홍수는 7일입니까 40일입니까?
  • 회색사과 2009/10/07 09:33 # 답글

    사이비 - 비슷하나 아니다. 라는 뜻이고

    비주류 - 주류가 아니다 라는 뜻이죠.

    쓰시는 분께서는 과학이라고 생각하실 지 몰라도

    읽는 분들의 대부분은 과학이 아니다 라고 생각하고 있는거지요 ㅎ
  • 뭐이건 2009/10/07 09:48 # 삭제 답글

    주류와 비주류로 나뉘는건 과학이라는 틀 안에서입니다. 과학의 영역 밖의 과학이 아닌거에 과학이론을 갖다 붙여놓고 과학이라 우겨봤자 사이비는 사이비. 정상이라면 그걸 과학이라 인정해 줄 사람은 없습니다.
  • 신시아 2009/10/07 09:54 # 답글

    주류 비주류를 나누기 이전에, 과학이란 것부터 증명하세요. 이론은 어디까지나 이론일 뿐이고, 검증된 증명이 없으면 과학이라고 부를 수 없겠지요.
  • Dr Sanghoon Yeo 2009/10/07 10:00 # 답글

    저는 본 이론에 대한 여러가지 관찰적 증거자료들을 하나씩 올리고 있는 중이지요.
    제가 어느 정도 허락받아 올릴 수 있는지는 모르나 조금씩 올리고 있으므로 그것을 보시지요.
  • 모모 2009/10/07 10:13 # 답글

    관찰적 증거자료가 의미가 있으려면 객관적이어야 하고 통제된 환경 하에서 정확한 측정이 이루어진 경우에나 의미가 있는 거죠.

    Garbage In Garbage Out이라고 들어보셨는지? 쓰레기 자료를 가져다 넣어봤자 나오는 건 쓰레기뿐.
  • intherain 2009/10/07 10:27 # 답글

    과학적 방법론을 사용하지 않는 것을 어떻게 과학으로 본단말입니까.
    최소한의 조건도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사이비라고 비난받아도 할말이 없습니다
  • 미친과학자 2009/10/07 10:32 # 답글

    날 웃겨죽일셈인가 이건......
  • (sic) 2009/10/07 11:01 # 삭제 답글

    참 이렇게 체계적으로 정신나가기도 쉽지가 않은 일이다.
  • RedBang 2009/10/07 11:46 # 답글

    여기가 그 웃기는 이글루로군요.
    여기가 그 웃기는 이글루로군요.
    여기가 그 웃기는 이글루로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중학교는 나왔는지?
  • 신시아 2009/10/07 11:50 # 답글

    그러니까 님이 직접 인위적으로 통제된 환경 하에서 객관적으로 실험을 한 자료가 있는지 묻고 있는 겁니다. 증거자료 카테고리에 있는 자료들은 모두 봤습니다. 그러나 첫째로 그것들은 님이 직접 실험하여 증명한 것이 아니고, 둘째로 인위적인 환경 하에서 실험한 것이 아니라 단순히 결과만을 가져와 그것을 이론에 끼워맞춘 것에 불과하며, 셋째로 님이 다신 댓글들을 모두 보아도 납득할 만한 결론이 안나옵니다. 예를들어 무안단물같은 경우에도, 쌍커풀이 생겼는데 그것이 정확히 무안단물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어떠한 원인에 의한 것인지 전혀 밝히지도 않았고요. 천사의빛인지 뭔지 하는 것도, 영상 자체를 봐도 전혀 신기하지도 특이하지도 않을 뿐더러 의도적으로 오른쪽은 촬영하지 않는다든가 하는 식으로 조작하는게 역력히 보입니다. 님이 직접 인위적인 환경 하에서 객관적으로 실험한 자료가 필요합니다. '직접' 말입니다. 계속 되지도 않는 이론하고 용어 가지고 말장난할 시간에 실험이나 한번 더 하시죠.
  • 새벽안개 2009/10/07 11:58 # 답글

    비주류는 과학적 방법론을 쓰는데 단지 해석이 다른 사람입니다. 정신승리는 과학이 아닙니다.

    그리고 다른건 잘 모르지만 '진화론은 틀렸다'는 빼 주세요.
    양자중력 운운이 DNA 염기서열을 근거로한 분자적 진화연구의 결과를 바꾸지는 못할테니까요.
  • lowtempler 2009/10/07 12:41 # 답글

    보아하니 자신이 하고 있는 연구가 단지 비주류임을 주장하고 그 근거로 자신의 연구도 보란듯이 저널에 등재 되었다고 주장하는거죠?
    근데 그 "한국정신과학학회" 라는 학회는 정말 학회라는 말 붙이기도 민망한 곳이에요
    사람들 모아놓고 이상한 손동작 가르키고 배워가며 하면서 기가 어쩌구 저쩌구 하는게 어떻게 과학에 관련된 학회라고 할겠습니까?

    그 학회에서 발간하는 그 저널에 나오는 논문(사실 논문이라 하기도 참 거시기) 들 제목을 보면 정말 가관이더군요.

    SCI 에 단 한편이라도 나오면 제가 당신의 이론과 종교의 신봉자가 되겠습니다. 제발 한편만 등재되게 해보시고 님의 주장을 펴주세요. 자꾸 자신이 비주류라고 하며 다른사람들이 자신을 이해가 안간다는 이유로 뭐라고 한다는식으로 선량한 비 과학 전공자들을 현혹시키지 말고.
  • lowtempler 2009/10/07 12:44 # 답글

    그리고 무슨 세계 기독 어쩌구 저쩌구 학회 or 컨퍼런스 등이 열린다고 다 제대로 된게 아닙니다. 꼭 이 사람들은 이런것들을 서울대, 연대 등의 학교안의 시설에서 하더군요. 뭐 그러면 학문적으로 인정되는것 같은 착각을 주려는 의도겠죠. 그런 시설물은 그냥 돈만 있으면 빌릴수 있는것 아닌가요?(사실 잘은 모르지만)
    암튼 주요 대학 이름과 대학 교수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내세워서 학문의 한 부류인척 하면 그건 정말 사기입니다. 분명 어떤 이득을 볼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죠.
  • C 2009/10/07 17:47 # 삭제 답글

    그냥 과학과 비과학으로 나누면 될 듯.
  • 운향목 2009/10/07 19:02 # 답글

    아니 님은 사이비 과학이 아니라 그냥 사이비라니까. 과학을 빼래도
  • _tmp 2009/10/07 21:16 # 답글

    사이비는 비슷해 보이기나 해야 사이비라고 하는 거고, 일단 사이비 레벨이라도 되어 봄이 어떤지?
  • 청풍 2009/10/07 22:38 # 답글

    성지순례왔습니다. 여기가 수리물리학도 모르고 공간을 논한다는 그 블로근가요?

    방금 쭉 몇가지 글을 훑어봤습니다만 이러이러해서 이러이러 합니다. 라는 글은 눈을 씻고 봐도 없고 학술적인것 같은 글은
    ~~라고 생각합니다.로 끝나고
    종교적인글은
    ~~입니다 로 끝나는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어익후 2009/10/07 23:10 # 삭제 답글

    님의 문제는 고급수학이니 중급수학이니 하는게 아닌거 같은데요. 수학이 아니라 과학적 사고 자체가 결여된 분이 무슨 수학 못한다는 탓을 하심미까!
  • preKin 2009/10/08 00:53 # 삭제 답글

    DC하다가 와서 보게됬데 , 망상과 현실을 구분짓지 못하시는것같군요.
    정신을 차리셨으면 좋겠네요
  • prismatic 2009/10/08 04:34 # 삭제 답글

    "하이젠베르그의 불확정성 원리는 확실하게 틀렸다." 라는 부분을 보고 순간 뿜었습니다.
    이제 증명좀...... 제발......
  • Fedaykin 2009/10/08 09:29 # 답글

    현대 과학적 수단으로 증명 가능하거나 반증이 불가하면 비주류, 그게 안되는데 그냥 내말이 맞다 라고 우기면 사이비 라고 생각합니다.

    여박사님께서 이 분야가 비주류 과학이라고 주장하고 싶으시다면 그걸 과학적으로 증명해보시는게 어떠시련지요. 그냥 뭐 그럴 것이다,와 아직 과학이 발달 안되서 내 이론을 이해할 수 없다 라는건 과학적인 대답이 아닐겁니다
  • ㅋㅋㅋ 2009/10/08 10:14 # 삭제 답글

    1+1=3 이라고 하면 그게 틀린거지 비주류 수학자임?
  • 희망의빛™ 2009/10/08 14:53 # 답글

    비주류 과학이라고 하여 우리가 함부로 재단하고 속단해선 안된다는 판단입니다. 제가 Dr.Yeo 님의 블로그 내용을 다 읽어보진 못하였지만 그 깊이가 상당히 형이상학적이면서도 획기적이라 나름대로 비주류 과학으로서 모양새를 갖추었다고 판단됩니다. 물론 과학이 현상을 근거로 한 철저한 검증과 증명/실험이 필수적이지만 이런 Dr.Yeo 님과 같은 과학과 비주류과학으로의 접목이 어떤 풀리지 않는 인간세계의 가설(?)들을 설명할 수 있는 힌트를 제공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독자들도 이런 분의 글을 보고 막연히 비아냥과 비판만 할 게 아니라 긍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주장하는 내용에 대한 (반박이든 부언이든) 담론을 벌여나가다보면 어떤 합의점에 도달할 수 있지 않을까요? 과학적인 요소에다 비과학적인 요소를 도입했다고 하여 무조건 사이비라고 배척하고 터부시한다면 어떤 몽상적인 사상가가 나올 수 있고 탐험적인 지적호기심이 발현될 수 있겠습니까?

    저도 이 분의 블로그를 링크해 두면서 그간의 상황을 나름대로 간간이 지켜봤습니다만 그런 관점에서 이번 논란은 이미 충분히 논의할만큼 논의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ㅡ_ㅡ
  • (sic) 2009/10/09 00:18 # 삭제

    이건 주류/비주류 이전의 논리에 관한 문제입니다. 과학적 방법론을 사용하지 않는 과학은 무당질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형이상학적'인 내용이 과학이라니요.. 주장하는 내용은 현대 물리학을 다 박살내놓는 소리인데, 어떤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있구요. 님은 지구가 네모지다고 주장하면 긍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주장하는 내용에 대한 담론을 벌여나가시겠습니까?
  • 희망의빛™ 2009/10/10 18:24 #

    저는 형이상학이 과학이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비주류과학은 못될지언정 비과학이나 철학은 될 수 있겠죠. 전 그런 관점에서의 지적 호기심을 말하는 거구요. 그렇다고 과학이 이런 형이상학이나 철학의 영향을 전혀 안받는것도 아니구요. 역사적으로 봤을 때 그렇지 않았나요? 직관(or 가설)이 생기고 거기에 검증이 뒤따르는 것처럼 말입니다.
  • 류기아 2009/10/08 19:34 # 답글

    아이슈타인이 지하에서 통곡하신다!!!!!!!!!!!!!!!!!!!!!!!!!!!!!!!!!!!!!!!!!!!!!!!!!!!
    크하하하하하하하하하!!!!!
    여기 슬프거나 짜증날때 오면 즐겁네.
  • RedBang 2009/10/10 05:18 # 답글

    이 사람을 설득시키느니
    차라리 물만먹고 똥싸는게 더 건설적인 일일 듯.

    그나저나 이런 사람도 결혼하고 자녀를 가질텐데 아이가 아버지를 보는 감정이 참 아스트랄할듯.
  • 형이다 2009/10/10 16:45 # 삭제 답글

    버로우탔어 ㅋㅋㅋㅋㅋㅋㅋ
  • ㅋㅋㅋㅋ 2009/10/11 04:14 # 삭제 답글

    희망의빛님.
    "1+1=3이라고 하면 그게 틀린거지 비주류 수학자임?"

    정의와 공리를 완전히 뒤엎어서 새로운 수체계를 만든거면 또 몰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검은고양이 2009/10/22 03:07 # 삭제 답글

    ....

    .......;;;;

    뭐야 중2병 환자도 아니고 -ㅅ-... 관심이 고팟나 ㅋㅋㅋ
  • asd 2009/10/22 20:18 # 삭제 답글

    비슷한놈으로 액션맨 이라구 있짘ㅋㅋㅋㅋ
  • 임시로 2014/09/09 01:08 # 삭제 답글

    자기가 하고 있는 일을 정당화하고 합리화하려다 보면 무리하게 됩니다.
    대체의학계에 계신다고요?
    그래서 그런 겁니다.
  • 루루피 2016/11/10 08:17 # 삭제 답글

    '이러려고 사이비가 된 게 아닌데... 자괴감 들어'
댓글 입력 영역


양자중력공간 이론과 빛

본 블로그의 독특한 내용과 아이디어는 저자의 허락이 없는 한 함부로 타 논문이나 저서 또는 특허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를 어길시 저는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그러나 본 블로그의 내용과 아이디어는 오직 저의 허락하에 사용가능하오니 이를 논문이나 저서에 인용하거나 사용하실 분은 반드시 저에게 연락주십시오(yshoono@hotmail.com). 그러나 인터넷에서 비영리 목적으로 건전한 토론의 목적으로 원저작자를 표시한 상태에서 자유롭게 사용하는 것은 허락합니다.